뇌수막염은 감기랑 비슷하지만 다릅니다

다양한 상해 및 질병에 대해 보장해드립니다.
부담되는 병원비를 해결하는 방법

의료실비보험

건강정보

겨울이 되면 많은 사람이 기침이나 두통, 고열에 시달립니다.
이를 뇌수막염이라고 여기는 분들은 많지 않으며 보통은 감기로 판단하고 간과하는 경향이 있습니다.
그러나 불행히도 뇌수막염 역시 초기 증상이 감기와 비슷한데 차이점은 발병 후 하루 만에 사망에 이를 수 있다는 것입니다.


뇌수막염이란 뇌, 척수에 있는 뇌수막에 염증이 생긴 것입니다.
보통 바이러스성 뇌수막염과 세균성 뇌수막염으로 구분되는데 80%는 바이러스성 뇌수막염에 해당합니다.
바이러스성 뇌수막염의 원인은 엔테로바이러스로 여름에 자주 감염됩니다.
증상은 두통과 고열, 오한 등으로 면역력이 건강하다면 치료를 하지 않아도 10일 정도면 자연스럽게 낫습니다.


하지만 폐렴구균이나 수막구균으로 발생하는 세균성 뇌수막염은 몇 시간 안에 사망에 이르는 치명적인 질병입니다.
초기 증상도 바이러스성 뇌수막염과 같아 초기 대응이 어려워 사전에 철저한 예방이 필요합니다.
수막구균 뇌수막염을 예방하기 위해서는 생후 2개월 이상부터 예방 접종을 하면 됩니다.


특히, 만 1세 미만의 면역력이 약한 영유아기의 경우 발생확률이 높으니 반드시 백신 접종을 확인하시기 바랍니다.
뿐만 아니라 뇌수막염 예방 접종은 사회생활을 시작하는 청소년기나 성인 역시 접종을 받는 것이 좋습니다.
최근 우리나라에서도 동계올림픽 시즌에 환자가 급증하였으니 더욱더 주의가 요구되고 있습니다.